top of page

[더파워뉴스] 팜설레임 농업회사 법인, 태국 콘캔에 27,000평 규모 농장 운영



[더파워 최수영 기자] (주)팜설레임 농업회사 법인(이하 팜설레임)이 태국 콘캔에 27,000평 규모 농장을 설립해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팜설레임은 2022년 8월부터 태국에 스마트팜 시설 구축을 추진했고, 수경재배와 코코넛 비트 배지 방식을 이용해 약 27,000평 규모의 농장을 설립했다.

현재 운영 중인 태국 콘캔에 위치한 스마트팜에서는 수경 및 노지 코코넛 비트 배지 방식으로 재배하고, 주요 재배 품목은 유럽 상추(로메인류), 쪽파, 고수, 깻잎, 청경채, 방울토마토, 가시오이, 꽈리고추 등이다. 팜설레임은 재배뿐만 아니라 직접 재배한 야채를 가공 및 반가공하여 한국으로 수출하고 있다. 태국 내에서는 대형마트 및 대형 도매시장에 입점되어 있고 현재 소매 프랜차이즈 매장을 운영 중이다.

업체 측 설명에 따르면 종자 생산, 한국형 스프링클러, 양액 비료 등 각종 농자재를 팜설레임 자체 브랜드인 프린(FREEN)으로 브랜드화하여 태국 내 농자재 대리점 사업을 동시 진행하고 있다. 또 방콕을 기점으로 태국 주요 대도시에 신선한 야채, 과일과 건강한 음료까지 판매하는 대리점 사업을 하고 있다고 한다.



이 밖에도 팜설레임은 태국 내에서 의료용 대마(헴프)와 마리화나의 규제가 완전히 풀림과 동시에 대마 재배 온실 시설 구축과 유통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미 선진화된 미국 대마 관련 상장회사와 고품질의 대마 생산과 유통방법을 협의 중이며, 설비 시설 확장의 목적으로 투자 유치를 진행 중이다.

팜설레임 전동주 대표는 “앞서 팜설레임 한국 농장 예산 약 300억 원 이상의 규모(기술 보증과 우리은행의 자금 지원)로 충남 당진에 5단계 재배 전자동화 스마트팜 시설을 준비했었다. 하지만 고가의 농지 구매 비용과 인건비, 사계절의 온도 변화를 맞추기 위한 냉난방 시설 등 높은 소요 비용에 비해 낮은 마진, 시장의 불확실성 때문에 해외 진출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본격적으로 태국 진출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어서 “태국 내 팜설레임의 스마트팜 진출로 야채값이 상승하는 우기철이 성수기라 볼 수 있으며, 45억 원의 투자로 고수익을 내고 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한국의 우수한 기술을 태국과 라오스 등에 전파하고 국가적인 사업으로 약 10만 평 이상 규모의 스마트팜을 만드는 게 최종 목표”라고 덧붙였다.

한편, (주)팜설레임 농업회사 법인은 2022년 7월 20일 전동주 대표이사가 자본금 5억 원으로 설립한 회사이다. 팜설레임 계열사인 (주)설레임글로벌은 라오스 정부 및 라오스 내 우수기업과 친밀한 유대관계를 유지하면서 골드 채굴과 제련 사업도 동시 진행 중이다. 라오스의 사금 채산성 및 회수율이 낮은 채굴 장비를 한국 최신 기술이 반영된 채굴 장비로 교체하면서 높은 채산성과 회수율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Comments


bottom of page